> 증권·금융 > 보험

현대해상, 글로비스 車운반선 선박보험..."피해 제한적"

현대해상, 재보험에 90% 이상 출재...피해 크지 않을 듯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0:5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 운반선(PCC)이 좌초된 가운데 보험에 가입돼 있는 현대글로비스의 재무적 손실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관측됐다. 또 이 선박보험을 계약한 현대해상도 90% 이상을 재보험사에 출재해 피해금액은 제한적일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10분경(현지시각) 미국 조지아주 앞 해상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좌초 후 화재가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골든레이호는 최대 7400여대를 수송할 수 있는 선박이며, 당시 4000여대의 차량을 운반중이었다.

글로비스는 해외보험사에 적하보험을 가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아직까지 어떤 보험사에 어느 정도 규모의 적하보험이 가입돼 있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적하보험은 출발부터 도착까지만 보상하며 통상 도착지의 현지 보험사 상품에 가입한다. 계약 당시 어느 정도 피해규모가 발생할지 예상이 힘들어 보험사와 계약자간 협의한 가액으로 보상액을 설정하는 게 일반적이다.

골든레이즈호는 현대해상으로 통해 선박보험에 가입했다고 알려졌다. 다만 현대해상은 보험가액의 90% 이상을 재보험사에 출재했다. 이에 피해금액의 10% 미만만 보험금으로 지급하고 나머지는 재보험사가 보상한다.

선박보험 등 규모가 큰 보험은 원수사(현대해상)이 인수해도 일부 혹은 대부분을 다른 보험사에 다시 출재한다. 즉 보험사가 다른 보험사의 보험상품에 가입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위험을 분산시킨다.

이번 사고는 피해 규모가 더 커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화물선이라 인명사고 피해가 크지 않았고, 피해가 확산될 가능성도 낮다는 게 중론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화물선 사고의 경우 유조선과 달리 피해규모가 더 확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현대글로비스도 적하보험과 선박보험 등에 가입해 피해가 크지 않고, 해당 선박의 선박보험을 계약한 현대해상도 재보험 출재비율이 높아 보험금 지급이 제한적일 것 같다"고 내다봤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