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폼페이오 "美, 수일 혹은 수주 내로 北과 협상 재개 희망"

"김 위원장 협상 복귀 않거나 합의 위반 미사일 시험 시 트럼프 매우 실망"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06:0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이 수일, 늦어도 수주일 내로 재개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8일(현지시각)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밝혔다.

이날 ABC TV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협상 교착에 대한 질문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 수일, 혹은 수주 내로 우리가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로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한다”면서 “끄게 최선의 결과이며,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도 최선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안보와 경제적 번영을 약속했다고 언급한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북한 경제의 반전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하지만 북한에 장기간 존재한 핵무기를 없애겠다는 약속을 김 위원장이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지 않거나, 미국과의 합의에 어긋나는 미사일 시험을 감행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미사일 시험이 핵 개발 프로그램을 더욱 발전시키는 것 아니냐며, 또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일 수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은 매우 분명했고, 아직 그 점을 어긴 것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물론 미국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시험을 지속하는 것이 실망스럽고, 그 역시 중단되기를 희망하지만 현재 미 국무부가 설정한 미션 목표는 매우 분명하며 이는 그들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고, 우리가 이행할 수 있는 (비핵화) 메커니즘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한의 비핵화가 미국의 목표이며,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