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태풍 ‘링링’ 강풍에 영종대교 상부·인천대교 전면 통제

영종대교 1시30분부터, 인천대교 40분 기해 전면 통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 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영종대교와 인천대교가 전면 통제됐다. 

인천대교측은 해당 지역에서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5m를 상회함에 따라 7일 오후 1시40분부터 인천대교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했다고 밝혔다. 

기상청 태풍진행 경로 도표 [사진=기상청]

앞서 영종대교 상부도로 역시 오후 1시30분을 기해 전면 통제됐다. 상부도로 인근의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3m 안팎에 머무르며 취해진 조치다. 

영종대교는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0~24m에 이를 경우 상부도로를 통제한다. 하부도로는 초속 25m이상일 경우 통제된다. 인천대교 역시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5m 이상일 경우 전면 통제된다.

공항철도 일부 구간의 열차 운행도 지연되고 있다.

공항철도에 따르면 7일 낮 12시 8분께 공항철도 계양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 상행선 구간 선로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

공항철도 측은 강풍으로 인해 전차선에 나뭇가지가 날아들며 급전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설명했다. 현재는 단전과 함께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공항철도 김포공항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 구간 하행선 선로로 상·하행 열차가 같이 지나며 열차 운행이 25∼30분가량 지연되고 있다.

공항철도 측은 복구 작업을 마치고 오후 3시부터 전 구간 재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