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링링 시속 40km로 북상 중... 경기 전역 ‘태풍경보’ 발효

수도권 지역 오후 12~3시 가장 근접할 듯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11: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시속 40km로 북상하자, 수도권기상청은 7일 오전 4시와 오전 7시 경기 지역 전역에 태풍 경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사진 = 수도권 기상청]

이날 오전 11시 현재 태풍 ‘링링’은 중형 태풍으로 보령 서쪽 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0㎞로 북진하고 있다. 수도권 지역에는 낮 12~3시에 가장 근접해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8일 오전 6시까지 서해 5도지역이 30~80mm, 서울, 인천, 경기도 지역은 10~40mm의 강수량이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서울, 인천, 경기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40~5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그 밖의 지역도 25/35m/s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관측했다. 도서지역에는 55㎞/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다.

11시 현재 지역별 최대 풍속은 김포공항 26.9m/s, 안산 대부도 24.0m/s, 평택 현덕면 23.3m/s, 인천공항 22.5m/s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권 내 매우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되며 비는 8일 오전 6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 새벽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