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 美·獨 지표 부진에도 中 지준율 인하 소식에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02:36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02: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중국 인민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지급준비율을 인하한다는 소식에 유럽 주요국 지수가 6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8월 고용지표가 시장의 예상보다 다소 둔화되고 독일 및 유로존 경제지표도 부진했으나 시장은 중국의 지준율 인하 소식에 더 크게 반응하며 위험선호 분위기가 이어졌다.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이 1.22포인트(0.32%) 상승한 387.14를 기록했으며 독일 DAX 지수도 64.95포인트(0.54%) 오른 1만2191.73을 나타냈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10.62포인트(0.19%) 상승한 5603.99에 마쳤으며 영국 FTSE 100 지수도 11.17포인트(0.15%) 오른 7282.34에 마감했다. 이탈리아 FTSE MIB지수는 7.74포인트(0.04%) 하락한 2만1947.33에 마쳤다.

영국과 이탈리아, 홍콩의 정국 혼란이 일단 진정되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도 재개 소식이 들리면서 스톡스 600 지수는 한 주간 1.7% 올랐다.

시장은 중국의 경기 부양 소식에 주목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경기부양을 위해 올해 들어 세 번째 지준율 인하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총 9000억위안(약 150조9750억원)의 유동성이 시중에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소식은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선호도를 높였다.

미국의 8월 고용지표는 시장이 예상했던 것 보다 부진했다. 지난달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은 13만건으로 월가의 예상치 15만건을 하회했다. 시간당 평균 임금 상승률은 0.4%로 전월 대비 소폭 개선됐으나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올해 두 차례 추가 금리 인하 전망을 바꾸지 못할 것이라는게 시장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씨티인덱스의 켄 오델루가 시장 애널리스트는 "유럽증시는 고용지표가 발표되기 전 높은 거래량을 보였으나 이후 다소 낮아졌다"며 "중국의 지준율 인하 소식은 위험선호에 분명히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유로존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가 1분기 보다 0.2% 증가했다. 이는 1분기 성장률 0.4%의 절반 수준으로 유로존 경제가 둔화하고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이밖에 독일 산업생산 지표도 경기 침체 우려를 더했다. 독일의 7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6% 감소하면서 두달 연속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산업생산 지표가 독일 제조업 경기 불안을 가리켰으나 DAX지수는 독일 철강회사 티센크루프가 5% 급등, 두 달래 최고치로 오르면서 지지됐다.

종목별로 보면 영국 보안회사 G4S가 6% 급등했다. 스카이뉴스는 미국 버지니아주 소재 현금 관리기업 브링크(Brink)가 G4S의 캐시 솔루션 사업부를 인수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고 이에 G4S 주가가 크게 올랐다.

반면 노르웨이의 다국적 통신기업 텔레노는 말레이시아 통신 기업인 아시아타 그룹과 조인트 벤처 협상이 성과 없이 마무리되면서 3.4% 하락했다.

BMW와 폴크스바겐은 미 법무부가 캘리포니아주 주 정부와 자동차 배출가스 감축을 위한 연비규제 기준 강화 협약을 체결한 BMW, 폴크스바겐, 혼다, 포드 등 4개 글로벌 차 제조사들에 대해 반독점 수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에 보합권에 마쳤다.

스톡스 유럽 600 지수 일간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