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국립현대미술관 올해 개관 50주년…대규모 기획전 '광장' 전시·미술행사 개최

'광장' 3부작 전시, 서울관 7일 개막 이어 덕수궁·과천 전시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08:4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아 한국미술 100년을 조명하는 대규모 기획전 '광장:미술과 사회 1900-2019'를 비롯한 다채로운 기념 행사를 9월부터 개최한다.

1969년 10월 20일 개관한 국내 유일의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 개관 50주년을 맞아 '광장'을 주제로 다채로운 미술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9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전시, 다원예술, 국제세미나, 워크숍 등이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과천, 서울에서 진행된다.

'광장'전 포스터 [시진=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는 10월 20일 당일에는 국민과 함께 50돌의 기쁨을 나누기 위해 덕수궁, 과천, 서울 3관을 무료로 개방한다.(청주관은 상시 무료) 추석연휴(9월 12~14일)와 '2019 미술주간'(9월 25일~10월 9일)에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먼저 20세기 여명부터 현재까지 '광장'을 뜨겁게 달군 한국 근현대미술을 조명하는 50주년 기념전 '광장:미술과 사회 1900-2019'을 시대별로 나눠 덕수궁(1부), 과천(2부), 서울(3부) 3관에서 개최한다. 한국미술 100년을 대표하는 회화, 조각, 설치 등 570여 점의 작품을 총망라하는 대규모 전시다. 3부에 해당하는 서울관 전시가 9월 7일 가장 먼저 개막한다.

서울관에서 펼쳐지는 전시는 다원화된 현대 사회에서 광장을 움직인 공동체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으며, 그 속에서 개인이 맞닥뜨리는 문제와 상황은 어떤 것인지 살펴본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전시와 공연, 온라인 공간, 단편소설집 등 미술관 안팎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펼쳐진다. 오형근, 송성진, 함양아, 홍승혜, 에릭 보들레르, 날리니 말라니 등 작가 12명의 작품 23점을 선보인다.

다원예술 2019_유하 발케아파, 타이토 호프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곳으로의 10번의 여행Image ⓒ Pekka Homanen

'광장'을 주제로 집필한 단편 소셜 7편을 묶은 소설집 '광장'(워크룸프레스)도 개막일에 맞춰 출간된다. 관람객들은 전시장에서 출간된 책을 볼 수 있고 오는 28일과 29일에 진행되는 출간 기념 연계 행사에도 참여 가능하다.

'광장' 1부와 2부는 10월 17일 동시 개막한다. '광장' 1부(덕수궁관 10월 17일~2020년 2월 9일)는 1900~1950년의 시기를 다룬다. 19세기말 개화기에서부터 일제강점기, 해방을 거치면서 격동의 시대 한가운데에도 '의로움'의 전통을 지켰던 역사적 인물과 그들의 유산에 대해 살펴보는 전시다.

'광장' 2부(과천관 10월 17일~2020년 3월 29일)는 한국전쟁부터 현재까지 예술이 삶과 함께하는 의미를 모색, 한국 현대미술의 역사를 한국사회와 광장을 통해 되돌아본다.

50주년 기념 교육·문화행사는 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 가능하며 일부 참여형 프로그램은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계기로 마련한 '광장'전은 물론 다양한 교육 문화 프로그램들이 국민과 함께 미술관 50주년을 기념하고 즐기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삶속에 더 친숙하게 다가가는 미술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