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써보니] 튼튼해진 갤럭시 폴드 "최대 3개 앱 동시 사용"

앞서 지적된 디스플레이 마감, 완벽 처리..."틈 없앴다"
커진 화면, 키보드 입력 익숙지 않아...전화할 때 화면 접어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8: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튼튼한데?"

갤럭시 폴드 출시 하루 전인 5일,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열린 기자단 체험 행사에서 갤럭시 폴드를 만져봤을 때 처음으로 든 생각이다. 

갤럭시 폴드를 접었을 때(좌)와 폈을 때(우)의 모습. [사진=심지혜 기자]

삼성전자는 오는 6일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한국에서 가장 먼저 출시한다. 당초 계획은 지난 4월 미국에서 먼저 판매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현지 언론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앞선 리뷰 과정에서 디스플레이 등에 결함이 발생, 일정이 반년 가까이 밀렸다. 

당시 크게 논란이 됐던 부분은 디스플레이 중요 부품을 보호 필름으로 착각하고 뗀 것이다. 베젤과 화면 사이에 미세한 틈이 있어 그 사이로 손톱을 집어 넣으면 무엇인가 잡아 뜯을 수 있는 구조였다. 또 접히는 힌지 부분에 아주 미세한 공간이 생겨 이물질이 들어갔다는 지적도 있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 끝단과 베젤 사이에 틈이 없도록 보완했다. 실제 만져보면 사이의 틈은 보이지 않는다. [사진=심지혜 기자]

하지만 직접 만져보니 이같은 부분은 모두 보완된 모습이었다. 테두리 마감 부분은 모두 매끄럽게 처리됐고 아무리 손톱을 넣어 봐도 틈은 느껴지지 않았다. 힌지 부분에도 틈을 막아주는 캡이 생겨 이물질이 들어가지 못하는 구조로 바뀌었다. 

미국 리뷰에서 이전 제품에 대한 거센 비판과 조롱이 있었던 터라 새롭게 출시될 갤럭시 폴드를 만져봤을 때에도 이 부분부터 의심했다. 상하좌우, 앞뒤로 돌려봐도 이렇다 할 틈은 보이지 않았다. 대신 기존 스마트폰에 없는 베젤이 생겨 끝단이 조금 볼록하게 튀어 나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한차례 보완 과정을 거친 만큼 이번엔 확실하게 완성도를 높였다"며 "20만번을 접었다 펴도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도록 내구성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커버 글라스가 기존 스마트폰에 탑재한 유리가 아닌 유연한 소재를 사용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강한 압력을 견디기엔 약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폴드의 화면은 기존 스마트폰 중 가장 크다. 이는 단연 장점으로 느껴졌다. 갤럭시 폴드는 펼쳤을 때 7.3인치(4:3비율) 디스플레이를, 접었을 땐 4.6인치(21:9비율) 커버 디스플레이를 사용할 있다. 길이는 펼쳤을 때 가로 117.9cm, 세로 160.9cm다. 

갤럭시 폴드로 게임을 즐기는 모습. 대화면이 더 큰 몰입감을 느끼게 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기존처럼 한 손에 쥐는 것은 어렵지만, 큰 화면은 확실히 시원하다고 느껴졌다. 평소 갤럭시 노트10 플러스(6.8인치)를 사용하고 있어 이 것만으로도 화면이 충분히 크다고 생각했는데 갤럭시 폴드로 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해보니 몰입감이 더 컸다. 

유튜브를 넓은 화면으로 보기 위해 스마트폰을 가로로 돌려야 했다면 갤럭시 폴드는 화면을 돌리지 않아도 충분했다. 물론 갤럭시 폴드도 화면을 돌리면 더 크게 볼 수 있다. 게임을 할 때도 마찬가지다. 스마트폰에 내장돼 있는 자동차 경주 게임을 해보니 더욱 실감나게 느껴졌다.  

사진을 찍을 때에도 사물이 더 크게 보여 편했다. 화면을 펼쳤을 때에는 후면 트리플(3) 카메라, 전면 듀얼(2)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다. 화면을 접었을 때에도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후면 카메라는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고 전면은 한개 카메라로 셀피를 찍을 수 있다. 

갤럭시 폴드에서는 최대 3개 앱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사진=심지혜 기자]

큰 화면의 장점이 가장 돋보였던 부분은 '멀티 태스킹'이다. 한 번에 3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점은 정말 편했다. 유튜브를 보다가 메시지가 오면 보던 걸 중단하고 답장을 해야 했는데, 갤럭시 폴드에선 그럴 필요가 없다. 앱은 한 화면에서 최대 3개까지 사용할 수 있다. 

펼친 화면에서 사용하던 앱을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연속해서 사용 할 수 있도록 한 부분도 눈에 띄었다. 때문에 갑자기 화면을 접는 경우가 생겨도 사용하던 앱이 갑자기 종료되지 않아 연속성을 가져갈 수 있었다.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일단 두께(17.1~15.7mm)가 기존 나온 스마트폰들과 비슷한 수준이다 보니 접었을 때 상당히 두껍다고 느껴졌다. 무게도 276g으로 무거웠다. 주머니에 넣으니 묵직했다. 다만 접어서 넣기 때문에 특별히 크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갤럭시 폴드(좌)와 갤럭시 노트10(우) 두께 비교. [사진=심지혜 기자]

또 화면이 크다보니 텍스트를 입력할 때에도 익숙지 않았다. 특히 천지인 방식에 익숙하다면 더욱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 화면이 커진만큼 키보드 크기도 늘어났지만 양손으로 갤럭시 폴드를 잡고 천지인 방식으로 입력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쿼티 방식의 경우엔 키보드를 절반으로 나눠 엄지 손가락에 좀 더 가깝게 배치해 그나마 나았다. 커버 디스플레이에서는 반대다. 화면이 작다보니 쿼티는 작아서 불편했고, 천지인은 그나마 나았다. 

결정적으로 전화를 받을 때에는 화면을 덮어야 한다는 점이 가장 불편하게 느껴졌다. 대화면에는 통화 수화부 구멍이 없다. 수화부가 커버 디스플레이가 있는 면 위쪽에 있어 전화를 할 때에는 화면을 접어야 한다. 물론 화면이 크기 때문에 펼친 상태로 전화를 받는 것도 불편하지만, 기존과 다른 사용성을 가져가야 한다는 점은 익숙하지 않아 적응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폴드의 좌우 양 끝 부분에는 화면이 안정적으로 접힐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자석이 탑재돼 있다. 주변 금속 제품들이 쉽게 달라 붙어 걸리적 거린다는 느낌이 들었다. 바로 옆에 있던 갤럭시 폴드가 금방 달라 붙을 정도다. 세기는 여성 핸드백을 오므리기 위해 탑재돼 있는 자석과 비슷한 정도로 생각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6일부터 SK텔레콤·KT 온라인몰, LG유플러스 주요 매장과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디지털프라자 홍대점·강남본점 등 전국 10개 디지털프라자와 삼성 딜라이트샵에서 갤럭시 폴드를 판매한다. 가격은 239만8000원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