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딱 맞는 건강관리 추천"… '맞춤형' 서비스 늘리는 유전체분석 기업들

유전자 분석 기반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출시 잇따라
"'소비자 의뢰 유전자검사'(DTC) 사업 확대가 선행돼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6:2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마크로젠, 테라젠이텍스 등 유전체 분석 기업들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시장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정확한 유전자 분석을 강점으로 내세워 고객에게 딱 맞는 제품을 찾아주겠다는 전략이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5일 업계에 따르면 마크로젠은 어메이징푸드솔루션과 '유전자 맞춤형 식단 서비스'를 출시했다. 유전자 맞춤형 식단은 개인 유전 정보와 1만2000가지 식단 데이터를 매치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맞춤 식단을 배송하는 서비스다.

마크로젠은 2~3가지로 고정돼 있었던 기존 건강식에 유전자 분석을 추가했다. 체질량지수, 공복혈당, 평균혈압, 피부탄력, 색소침착, 원형탈모 등 △건강 △피부 △탈모와 관련한 14개 항목의 유전자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대사관리식, 모발건강식, 고단백저칼로리식 등 유전자 맞춤형 식단을 추천하고 배송한다.

이에 앞서 올해 4월에는 비스타 워커일 서울 웰니스 클럽과 유전자 분석을 접목한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 'DNA 트레이닝'도 내놓았다. 이 서비스는 유전자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개인에게 최적화된 운동처방 및 영양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테라젠이텍스는 지난해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다이어트 솔루션 서비스 '진스타일 메디핏'을 선보였다. 진스타일 메디핏은 의료기관에서만 제공되는 서비스로, 3ml 정도의 혈액을 체취해 유전자를 분석한다. 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식욕조절, 지방대사, 당대사, 스트레스, 염증, 에너지 소모 등 6가지 항목을 분석해 식단, 운동, 영양제, 약물 등 맞춤형 다이어트 정보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최근 유전자 검사를 기반으로 한 'EDGC 웰니스센터 플래그샵'을 열었다.

EDGC는 피트니스 전문기업 '피트나인', 메디털 에프테틱 전문기업 '노부'와 함께 유전체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운동·영양 및 피부·두피 관리 등에서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 "시장 성장성 크지만, 국내는 아직"

유전체 기업이 맞춤형 서비스 사업에 도전장을 내민 것은 개인 유전자 정보를 분석한 건강관리 서비스 산업의 성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라이프케어산업 기반통계 생산 및 지원' 보고서. [이미지=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유전자와 관련된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해외 시장 규모는 2030년까지 연 평균 8% 가량 성장해 2023년에는 42억달러(약 5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보고서를 통해 "유전체 정보 기반 정밀의료 시장은 개인별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킨다"면서 "기존 건강관리 서비스가 질환별 접근이었다면 앞으로는 개인 맞춤형 관리가 일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또한 "유전체 정보를 통합·분석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질병의 치료와 관리가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의료비 절감과 보건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전자 분석을 통한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는 유전자 분석 기업과 서비스 개발 업체 양쪽 모두 긍정적인 효과를 받게 된다. 건강관리 솔루션은 유전자 분석을 통해 서비스의 정확성을 갖게 되며, 유전자 분석은 단순 검사를 넘어 고객과 접점을 늘릴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전체 분석은 질병 치료가 아니기 때문에 건강관리 서비스와 연결돼야 시너지가 날 수 있다"면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건강관리와 관련된 업체들과 함께 발굴할 수 있는 부분을 계속해서 찾고 있다"고 말했다.

성장 가능성은 크지만, 해외와 비교하면 국내 시장은 여전히 시작 단계다. 소비자가 직접 기업에 의뢰해 유전자검사를 하기에 제약이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소비자 의뢰 유전자검사'(DTC) 사업 확대가 선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DTC는 병원을 거치지 않고 소비자가 기업에 직접 의뢰해 유전자 관련 정보를 받는 서비스다. 정부 역시 DTC 사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DTC 인증제 시범사업에서 검사 항목을 12개에서 57개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DTC와 관련한 산업부의 '규제샌드박스' 사업은 생명연구윤리위원회(IRB)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영양이나 운동·다이어트, 화장품 등 유전체 분석이 확대될 수 있는 영역은 많지만, DTC 규제 완화가 우선"이라며 "유전체 분석 기업들이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DTC 사업이 확대되면 시장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