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北 '9.9절 기념식' 평년 수준으로 진행할 듯"

"내부결속 목적 대남·대외메시지 발산 여부 주목"
"열병식 가능성 낮아…중앙보고대회 등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3: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북한이 오는 9일 정권수립 71주년 기념일(9.9절)에 평년 수준의 행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5일 전망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올해 같은 경우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이는 해)이 아니기 때문에 행사는 평년수준으로 진행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앙보고대회, 연회 등이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내부결속 등의 목적으로 대남·대외메시지를 발산할지 여부도 눈여겨 볼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9월 9일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정권 수립(9.9절) 70주년 기념 군사 퍼레이드에서 북한군이 행사장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당국자는 "9.9절 행사에서 관심사안으로 보는 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선, 행사참석 여부, 중앙보고대회 때 내각총리 보고 또는 상임위원장의 보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내부적으로는 체제 정통성, 김 위원장 지도적 기반 체제 결속 위주로 행사가 진행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1948년 9월 2일 최고인민회의 제1기 1차회의를 소집하고 9월 9일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창건일임을 대내외에 선포했다.

북한은 매해 이를 기념하고 있는데 특히 정주년에는 열병식 등 성대한 행사를 치르고 있다. 70주년이었던 지난해는 열병식을 거행했으며 또한 대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공연 등을 선보이기도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예년 사례를 보면 올해 열병식은 개최하지 않고 중앙보고대회 등만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