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英 '브렉시트 시계' 또 제로..총리 반대에도 4일 '노딜 저지' 법안 투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둘러싼 영국 정치권의 '시계'가 또 제로 상태에 빠졌다.

집권 보수당 소속 의원 21명이 '노 딜(합의없는) 브렉시트' 저지 법안의 표결 실시 여부에 대한 투표에서 당 대표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반기를 들어 분열상을 또 드러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골치 아픈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2019.08.26.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하원은 3일(현지시간) 의사일정 주도권을 내각에서 하원에 부여하는 내용의 긴급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328표, 반대 301표로 가결했다.

결의안에 찬성한다는 것은 노동당 등 야당이 제출한 노 딜 브렉시트 저지 법안의 심의·표결을 오는 4일 실시하자는 긴급 동의안에 찬성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에 따라 하원은 4일 노 딜 브렉시트 저지 법안을 놓고 표결을 실시한다. 눈에 띄는 것은 이날 결의안 표결에 보수당 의원 21명이 찬성표를 던졌다는 점이다.

오는 10월 31일 노 딜 브렉시트도 불사하겠다는 존슨 총리의 방침을 놓고 집권 여당 내 갈등 깊이를 다시 드러낸 셈이다.

노 딜 브렉시트 저지 법안은 오는 10월 31일 노 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해 유럽연합(EU) 탈퇴 연기를 정부에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구체적으로 10월 19일까지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EU 탈퇴 시한을 10월 31일에서 2020년 1월 31일로 3개월 미뤄 EU에 요청하도록 한다.

하지만, 존슨 총리는 노 딜 브렉시트 저지 법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조기 총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브렉시트에 대한 정치권의 불확실성이 증폭된 모습이다.

그는 "법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10월 17일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 누가 갈지 국민이 선택해야 한다"며 "무의미한 브렉시트 연기에 찬성한다면, 그것(총선)이 이것을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총선 개최 목표 시점을 10월 14일로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10월 말 브렉시트에 대한 국민의 지지를 총선을 통해 확보한 뒤 EU 정상회의에 참여한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존슨 총리가 의회를 해산하고 총선을 개최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조기 총선을 위해서는 하원의원(정수 650명)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당초 제 1 야당인 노동당은 조기 총선을 요구했으나 최근에는 당론의 초점을 노딜 브렉시트 방지에 둬 존슨 총리의 총선 제안에 찬성하지 않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영국은 앞서 '3월 31일→4월 12일'과 '4월 12일→10월 31일' 두 차례 브렉시트를 연기한 바 있다. 이번에도 연기되면 세 번째다.

2016년 6월 국민투표를 통해 브렉시트를 결정한지 3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혼란상이 지속되고 있는 셈이다.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3일(현지시간) 런던 국회의사당 밖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09.03.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