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임단협 56.4%로 ‘최종 찬성’...8년만의 무분규 타결

참석인원 4만3871명 중 2만4743명 찬성...56.4%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07:5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0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최종 타결했다. 지난 2011년 이후 8년만의 파업 없는 무분규 타결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일 전체 조합원 5만010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단협 장점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투표에 참가한 4만3871명 중 2만4743명(56.4%) 찬성으로 최종 타결됐다고 3일 밝혔다.

잠정합의안 주요내용은 △임금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임금체계 개선에 따른 미래 임금 경쟁력 및 법적 안정성 확보 격려금(200만~600만원 근속기간별 차등 지급 / 우리사주 15주) 등이다.앞서 현대차 노사는 지난달 27일 열린 21차 본교섭에서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5월 30일 교섭을 시작한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임단협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국가적 위기 상황을 고려해 관행적 파업을 지양하고 조기 타결에 집중, 8년 만에 무분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재계도 현대차 임단협 무분규 타결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 날 입장문을 내고 “국민 경제에 긍정적인 의미를 주는 일”이라며 “노사관계 선진화를 정립시키는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대차 노사는 3일 오후 울산공장 본관에서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