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왕이 中외교부장, 내달 2~4일 방북...리용호와 회담

  • 기사입력 : 2019년08월30일 17:36
  • 최종수정 : 2019년08월30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을 받아 오는 9월 2~4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신화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이 소식을 알리고 구체적인 일정과 관련한 내용은 적절한 시기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겅 대변인은 “올해 중북 수교 70주년을 맞아 지난 6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는 등 양국 관계가 역사적으로 새로운 시기를 맞았다”며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북을 통해 양국이 당과, 국가, 정상의 공동 인식을 실현하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