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노사상생도시 광주, 노동인권회관 건립한다

남구 도첨산단에 6876㎡ 규모로 건립…노동인권·교육의 장 역할
빛그린 산단 내 노사동반성장센터도 건립 추진…노사문화 정착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박재범 기자 =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노사상생도시를 선언한 광주광역시가 노·사·민·정 사회대통합 실현을 위해 노동인권회관 건립을 추진한다.

광주광역시는 29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노동인권회관 건립추진 노·사·민·정 공동협약식’을 개최했다.

노동인권회관 건립추진 노사민정 공동협약식 모습 [사진=광주광역시]

협약식에는 지난 20일에 위촉된 ‘제5기 광주광역시 노사민정협의회’ 위원 중에서 각 분야를 대표하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윤영현 광주경영자총협회 부회장, 박재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가 참석했다.

협약식에서 각 분야 대표자 4인은 △노사상생도시 광주만들기 협력 △광주형일자리사업 성공을 위한 각 분야의 적극 협력 △노동인권회관 건립 △노동인권활동의 공동추진 등 4가지 사항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건립을 추진하는 노동인권회관은 남구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공공청사부지에 지상4층, 지하1층 전체면적 6876㎡ 규모로 지어질 계획이다. 노동인권 역사 전시관 및 자료실, 교육 공간, 광주형일자리 아카데미, 노동자 복지·편익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부지매입과 건축공사에 시비 200억5500만원을 투입해 오는 10월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 등을 거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오는 2022년 6월까지 빛그린산단 내에 국·시비 450억원을 투입해 노사문화 정착과 사회갈등 예방, 중재, 조정의 거점공간인 노사동반성장지원센터를 건립한다.

광주시는 노사동반성장지원센터와 노동인권회관을 노사상생과 사회대통합을 실현하는 양대 축으로 삼고 상호 보완·협력관계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는 지난 1월 세계에서 유례없는 노사상생 사회대통합형 일자리 모델의 첫 사업을 완성했다”며 “노동인권회관과 노사동반성장지원센터 건립을 통해 노동자 권익 향상과 생활수준 개선, 그리고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 광주’라는 브랜드 제고라는 노사상생도시 광주의 실현이 더 빨라질 것이다”고 말했다.

jb545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