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2020 예산안] 산업부, 23% 급증한 9.5조…소부장·혁신성장 촉진

소재·부품·장비 예산 1.3조…두배로 확대
미래 먹거리·수출활력 회복 예산지원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내년도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이 올해보다 23%나 급증하면서 반가운 기색이 역력하다. 수출활력 제고와 이른바 '소·부·장' 지원 예산이 크게 늘었다.

산업부는 내년도 예산안이 9조4608억원으로 전년대비 23%(1조8000억원)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에 12%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율이 두배 이상 확대된 것이다(그래프 참고).

우선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100대 핵심 전략품목의 국산화를 촉진하고 우리나라가 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全) 주기적으로 연계해 지원한다.

[사진=뉴스핌 DB]

이를 위해 관련 예산도 올해 6699억원에서 내년에는 1조2716억원으로 89.8%(6017억원)나 대폭 늘렸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정부 전체 예산도 올해 8327억원에서 2조1250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미래차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빅3 핵심산업 예산도 대폭 확대됐다. 시스템반도체 관련 예산이 올해 472억원에서 내년에는 1096억원으로 두배 이상 늘었으며, 바이오헬스도 올해 863억원에서 내년 1509억원으로 확대됐다. 미래차 예산도 올해 1442억원에서 내년에는 2165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산업부는 또 로봇이나 수소경제 등 신산업분야와 인력양성에 대한 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 로봇 예산은 올해 991억원에서 1220억원으로 늘었고, 수소경제 예산도 올해 530억원에서 내년도 938억원으로 두배 가까이 급증했다.

수출활력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도 50% 이상 급증했다. 올해(6876억원)보다 56.1% 늘어난 1조730억원이 책정됐다. 무역금융을 대폭 늘리고 수출마케팅도 한층 강화했다. 신남방·신북방 지역과의 협력기반을 강화하고 통상분쟁대응 예산도 대폭 확대한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를 위해 무역보험기금 출연규모를 3700억원으로 확대하고, 전략물자 식별 및 관리제도 교육 등 전략물자통제업무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투자도 강화한다. WTO 분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통상분쟁대응 예산도 올해 92억원에서 내년 234억원으로 두배 이상 크게 늘렸다.

산업부는 또 에너지 전환을 촉진하고 안전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관련 예산을 11.2% 늘어난 3조7510억원으로 확정했다.

재생에너지 예산을 1조2470억원 규모로 확대해 설비보급과 생산설비 및 시설자금의 장기저리 융자, 핵심기술개발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또 원전 수출과 원전해체산업 육성 등 원전생태계 유지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도 올해(728억원)보다 늘어난 884억원이 지원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수출활력 회복과 에너지 전환 및 안전투자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