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폼페이오 "金, 비핵화 협상단 투입하길 바라"..北 '불량행동'도 언급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州) 인디애나폴리스의 지역 매체 WTHR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나의 팀과 함께 일할 그의 팀을 (비핵화 협상) 현장에 투입하길 바란다"며 "미국 국민들을 위해 바람직하고 알찬 결과를 내놓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입장과 관련해 "대통령은 매우 장기간에 걸쳐 북한에 가장 강력한 입장을 취해왔다"며 "북한은 우리(행정부) 이전에 수년에 걸쳐 핵무기를 구축해왔다"고 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 개발에 대해) 국제적 연대를 구축했다는 점에서 독특하다"고 평가하고, "우리는 북한에 진짜 압박이 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만들었다. 이는 미국의 제재가 아닌 국제적 제재"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앞서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행사 연설에서 "우리는 북한의 불량행동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했다"며 "이런 것들이 미국 건국 원리의 핵심"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지난 23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제재 언급'을 거론하며 그에 대해 "조미(북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 분명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