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부영, 을지로 ′부영을지빌딩′ 급처분..투자손실 가능성

업계 "부영, 취득세 포함 매입가 4581억 넘을 것"..매도가보다 높아
빌딩부지 2년간 공시지가 28.2% 상승.."지가상승률 만큼도 못 벌어"

  • 기사입력 : 2019년08월26일 13:5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6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부영그룹이 서울 을지로 부영을지빌딩을 어렵게 매각했지만 매입가 이하로 손해를 감수하고 처분한 ′손절매′라는 평가다. 

부영의 최초 매입가와 취득세 및 부대비용을 합하면 매각비용보다 매입비용이 높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지난 2년간 건물부지의 개별공시지가가 20% 이상 올랐는데도 손해를 봤다는 점에서 투자 실패사례라는 분석이다.

2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부영그룹이 부영을지빌딩을 손해 보고 판 것으로 분석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부영은 최근 이 건물을 기업용 정보기술(IT) 솔루션 업체인 더존비즈온에 4501억6811만원(건물분 부가가치세 제외)을 받고 팔았다. 건물분 부가가치세를 포함한 금액은 4561억5984만원이다.

부영을지빌딩 [사진=부영]

부영을지빌딩은 서울 중구 을지로1가에 있는 지하 6층~지상 21층, 연면적 5만4653㎡ 규모 오피스 빌딩이다. 이 건물은 삼성화재 본사로 사용되고 있었는데 부영주택이 지난 2017년 초 4380억원에 매입했다. 단위면적당 가격은 3.3㎡당 2650만원으로 당시 국내 오피스 매각가격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당시 주택 외(토지, 상가, 오피스텔) 매매시 취득세율이 4.6%였음을 감안하면 부영이 부영을지빌딩 매입시 지출한 취득세는 약 201억원일 것으로 추정된다. 매입가와 취득세를 합하면 4581억원이다.

또한 취득세 이외에 부영이 건물을 매입하며 지출한 부대비용을 고려하면 실제 매입원가는 4581억원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건물 취득비용에는 건물의 구매 원가 뿐만 아니라 건물을 원래의 목적대로 사용할 수 있을 때까지 지출되는 모든 비용이 포함된다. 담보대출 목적으로 받는 감정평가 비용, 부동산 매입시 드는 법률검토비용, 시장실사비용 등이다.

이를 모두 포함하면 부영의 을지부영 매입비용(4581억원 이상)은 최근 더존비즈온에 매각한 금액인 4501억원보다 80억원 이상 높다는 분석이다. 부영이 건물을 매입한 지난 2017년 1월부터 현재까지 2년 7개월 동안 지가상승률 만큼도 수익을 못 냈다는 뜻이다.

부영을지빌딩의 ㎡당 개별공시지가는 지난 2017년 4680만원에서 작년 5170만원, 올해 6000만원으로 상승했다. 지난 2년간 상승률은 28.2%다.

부동산 한 전문가는 "부영을지빌딩 부지는 3.3㎡당 1억9000만원이 넘을 정도로 금싸라기 땅"이라며 "지가상승률만큼의 수익도 못 냈다는 점에서 오피스 투자로는 완전히 실패사례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전문가는 부영이 애초에 건물을 너무 비싸게 샀다고 지적했다. 이 전문가는 "부영의 건물매입가인 3.3㎡당 2650만원은 당시 다른 거래사례와 비교하면 3.3㎡당 50만원 더 높았다"며 "부영을지빌딩은 공실률이 높고 임대료도 낮은 수준이었는데 애초에 너무 높은 가격에 산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부영은 지난해부터 이 건물 매각을 추진했으나 여러 차례 실패했다. 작년 10월 이지스자산운용이 3.3㎡당 2800만원에 매입하려 했지만 막판에 인수를 포기했다. 이후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이 작년 12월 부영과 매매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지만 인수가 불가능하다고 통보해 매각이 성사되지 않았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