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종대 "日, 北 미사일 언론 발표만 먼저‥韓보다 늦게 알아"

일본 언론 "일본 방위성, 한국보다 먼저 발표"
김종대 "고도·거리·발사지점 등 한 마디 못해"

  • 기사입력 : 2019년08월25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5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북한이 지난 24일 두 차례에 걸쳐 발사체 2발을 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한국보다 먼저 발표했다고 일부 일본 언론이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일본은 언론 발표만 먼저 한 것이지, 발사 여부도 한국보다 늦게 알았고, 고도, 거리, 발사지점 등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못했다"며 "일본에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지점과 상승단계 정보는 ‘정보의 사각지대(blind side)’에 해당된다"고 반박했다.

25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일 방위성은 전날 오전 7시 10분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북한이 첫 발사체를 쏘아 올린 지 약 26분 지난 시점으로, 한국 합참 발표(오전 7시 36분)보다 26분 빨랐다.

과거 북한이 6차례에 걸쳐 발사했을 때 한국 측이 먼저 발표했던 것과 확연히 다른 양상이다.

이에 한국 정부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없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에 일본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탐지하고 한국보다 일찍 그 사실을 발표했다고 하지만, 이건 아무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원은 "지소미아 협정은 한일 간 정보의 등가교환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그런데 우리가 주는 정보는 일본에게 가장 결정적인 정보인데 반해 일본이 주는 정보는 북태평양 상공에서 벌어지는 참고정보에 지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지금까지 우리가 필요로 하는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영상정보는 일본으로부터 제공된 적이 없다"며 "그런데 우리는 발사지점, 궤도, 속도까지 일본에 전부 제공했다"고 말했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