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류현진, 3회초 저지·산체스에게 솔로포 허용… 14번째 피홈런

  • 기사입력 : 2019년08월24일 12:1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4일 1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류현진이 강타선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홈런 두 방을 맞았다.

류현진(32·LA 다저스)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인터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서 선발 등판해 3회초에만 홈런 두방을 맞고 2점을 내줬다.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은 1회초 선두타자 D.J. 르메이휴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애런 저지와 글레이버 토레스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한 뒤 게리 산체스까지 2루 뜬공으로 잡아내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2회초에는 선두타자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2루 땅볼을 유도했으나, 다저스 2루수 키케 에르난데스가 포구 실책을 범하며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 지오바니 어셀라에게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고 무사 2,3루 위기를 맞았다.

류현진은 후속타자 브렛 가드너를 얕은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3루 주자 그레고리우스를 묶어뒀다. 이어 키메론 메이빈을 삼진으로 처리한 류현진은 투수 제임스 팩스턴까지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위기를 탈출했다.

3회초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르메이휴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저지는 류현진의 4구째 80.8마일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이어 토레스를 삼진으로 잡아낸 류현진은 산체스에게 또 다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맞았다. 2019.08.24.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