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류현진, 24일 양키스전서 7년만에 한글 이름 새기고 등판

류현진, 6년만에 양키스전 등판… 팩스턴과 맞대결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3:5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글 이름을 유니폼에 새기고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32·LA 다저스) 24일 오전 11시1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MLB) 인터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서 선발 등판한다.

이날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공동 기획한 플레이어스 위켄드 시작일인 24일 맞아 빅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한글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는다.

플레이어스 위켄드는 24~26일 메이저리그 모든 선수들이 이름 대신 자신이 선택한 별명을 유니폼에 새기고 경기에 나선다. 플레이어스 위켄드에 착용한 유니폼과 장비는 경매에 부치고, 수익금 전액을 유소년 발전기금으로 활용한다.

류현진은 졍규시즌에 자신의 성인 'RYU'가 쓰여있는 유니폼을 입었으며, 지난 2017년과 2018년 플레이어 위켄드에서는 자신의 별명인 'MONSTER(괴물)'를 새기고 뛰었다.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이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는 것은 지난 2012년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한 이후 7년 만이다. 특히 올 시즌 12승3패 평균자책점 1.64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사이영상' 후보에 오른 만큼 한글 이름이 박힌 유니폼을 입고 아메리칸리그 최고의 팀 뉴욕 양키스를 맞이한다.

그는 지난 빅리그에 데뷔한 2013년 한 차례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3실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호투를 펼쳤으나, 패전의 멍애를 썼다. 이후 6년 만의 설욕전이다.

양키스는 22일까지 230홈런을 뽑아내며 아메리칸리그 홈런 부문 2위에 올랐다. 애런 저지, 장칼로 스탠턴 등 주요 거포가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도 막강한 화력을 자랑하는 팀이다.

류현진에 맞서 양키스는 베테랑 좌완 제임스 팩스턴을 선발로 내세운다. 팩스턴은 올 시즌 9승6패 평균자책점 4.53을 기록 중이다. 

LA 다저스 선수들이 플레이어스 위켄드에 입는 유니폼. [사진= LA 다저스 트위터]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