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 추가관세 단행하면 中 경제성장률 5%대로 추락”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7:2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4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 중국 경제성장률이 6% 밑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중국 상하이의 항구에 많은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 통신이 경제학자 14명을 대상으로 서베이를 실시한 결과, 미국이 추가 관세를 단행하면 중국의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년 대비 최대 0.5%포인트 깎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렇게 되면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제시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6.0~6.5%)의 하단인 6.0% 밑으로 떨어져 1990년 이후 처음으로 5%대를 기록할 수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나머지 30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도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다만 일부 품목의 관세는 보류해, 3분의 1은 내달 1일부터 나머지는 12월 15일부터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중국과의) 무역전쟁은 오래 전에 치렀어야 했다.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이며 내가 바로 선택받은 사람”이라고 말하며 중국에 대한 강경 입장을 내비쳤다.

블룸버그 통신은 오는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중국 지도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신호를 보내지 않고 있다며 서베이 결과에 무게를 실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