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돈케어 > 금융재테크

[유돈케어 다시보기] 중국, 플랫폼·환경기업이 뜬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09:3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중국 종목을 마지막으로 소개하는 시간이자 유돈케어 주식 시리즈의 마지막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먼저 이현정 삼성증권 연구원이 추천한 종목 살펴볼텐데요. 핀둬둬와 도위입니다. 두 종목 모두 100% 중국 기업이지만 미국에 상장되어 달러로 거래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중국 기업의 미국 상장은 변동성이 큰 중국 시장의 리스크 요인을 상쇄시켜주는 장점이 있습니다. 

먼저 소개할 기업은 모바일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 핀둬둬입니다. 신생기업이자 고성장 기업으로 알려졌는데요. 

핀둬둬의 3가지 수익모델을 소개합니다. 먼저 텐센트의 '위챗'을 활용해 기존 '위챗' 고객이 불편함 없이 핀둬둬의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또한 3,4선 도시를 공략해 생활 필수품을 판매하는 전략을 추구했는데요. 1,2선 도시의 소비층보다 소비여력이 낮은 점을 적극 공략한 전략입니다. 

마지막으로 AI 기술로 소비자의 검색 패턴을 분석해 상품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비용은 낮추면서도 효율적으로 상품을 추천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핀둬둬의 성장 요인으로 '젊은 기업'이 꼽히기도 합니다. 핀둬둬는 직원 평균 연령이 27세이며 CEO역시 구글 출신의 젊은 사업가입니다. 

핀둬둬는 성장성은 높지만 적자를 기록중이라는 점을 유의해서 봐야 합니다. 올해는 흑자 전환을 기대했지만 이루지 못했습니다. 비용을 상쇄할 매출을 내지 못하면 투자자의 희망이 실망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합니다.

두 번째로 소개할 기업은 중국판 트위치로 불리는 도위입니다. 한국의 아프리카TV와 비슷한 기업으로 이해하시면 쉽습니다. 

스트리밍 기업 도위는 5G 상용화와 함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문가들은 고화질과 빠른 속도가 특징인 5G 상용화로 스트리밍 시장이 만개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이현정 연구원은 투자자들이 도위를 살펴볼 때 '후야'를 참고하면 좋다는 조언을 했습니다. 먼저 상장한 '후야'와 도위를 비교하며 투자의 지표로 삼을 수 있습니다. 

이제는 테마를 바꿔 중국의 환경 관련 기업을 살펴보겠습니다. 최근 중국은 쓰레기 분리수거 등 환경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관련 정책을 실행중인데요. 중국 환경 정책 변화에 따라 수혜를 입을 기업은 어디일까요?

한남환경이라는 기업인데요. 쓰레기 처리 사업뿐만 아니라 도시가스 사업도 함께 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쓰레기 처리 규모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남환경의 수혜가 점쳐지고 있습니다. 

또한 도시가스 상하수도 요금 인상에 따라 수혜가 기대됩니다. 중국 남방 지역은 전통적으로 난방시설이 잘 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요. 최근 중국의 생활수준이 높아지면서 도시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모습입니다. 

최대한 메리츠종금증권 대리가 마지막으로 소개할 기업은 항서제약입니다. 항서제약은 중국 제약사 중 R&D에 가장 많이 투자하는 기업으로 알려져있습니다.

그 중 항서제약의 아파티닙 신약 개발에 따라 가장 큰 수혜가 예상됩니다. 아파티닙은 기존 세포를 죽이지 않고 암세포만 골라낼 수 있는 신약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제약 종목은 변동성이 큰 점이 약점으로 꼽히는데요. 그러나 항서제약은 기존에 개발됐던 신약 등의 매출로 변동성 리스크를 다소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현정 연구원이 마지막으로 소개할 기업은 심남전로인데요. 중국 최대의 PCB(인쇄회로기판) 업체입니다. 특히 심남전로는 통신 사업 비중이 매출의 70% 정도를 차지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심남전로 역시 5G 상용화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는 대표적인 종목입니다.

5G 상용화에 따라 PCB의 가격 상승이 예상되며 5G 기지국 설치로 인해 더 많은 물량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심남전로는 화웨이 이슈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기업이기도 한데요. 이 연구원은 '물론 타격이 있을 수 있지만 미국의 제재로 기존 장비를 바꾸는 일은 기업 입장에서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여기까지 전문가가 추천한 중국 기업을 살펴봤습니다. 무려 12종인데요. 그만큼 꼼꼼하게 정리해 드렸습니다. 유돈케어 주식 시리즈가 이것으로 막을 내립니다. 주식 시리즈가 끝나면 펀드, ETF 시리즈로 찾아뵐 예정입니다. 기대 많이 해주세요~

유돈케어, 주식 시리즈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려요~

[영상 다시보기▼]

hslee@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