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2019 심야책방' 하반기에도 계속된다…밤 11시까지 동네 책방에서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4:4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019 심야책방'은 계속된다. (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회장 이종복)가 소개하는 '2019 심야책방'은 70곳이다.

[사진=한국서점조합연합회]

심야책방은 선정된 전국 서점에서 폐점 시간을 연장(오후 11시까지 필수 개점)해 서점별 특색을 살린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형식으로 운영된다. 하반기에는 8~11월 마지막주 금요일(8월 30일, 9월 27일, 10월 25일, 11월 29일)에 열린다. 

심야책방은 동네 서점이 일과 후 편안하게 여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다. 서점 별로 진행하는 문화행사 내용은 매달 연합회화 서점 ON홈페이지 및 심야책방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내되고 있다.

[사진=한국서점조합연합회]

한국서련은 "4~11월 마지막주 금요일에는 독자 여러분이 가까운 지역 심야책방 운영 서점을 찾아 서점에서 다양한 문화행사를 즐기고 동네 서점과 보다 친숙해지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