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청, 진주 백악기 공룡·익룡 화석산지 현지 보존 결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08:4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가 현재 모습 그대로 보존된다.

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 익룡 발자국 화석(위), 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 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전경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진주 정촌 뿌리일반산업단지 내 백악기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산지 매장문화재 보존조치 평가회의를 실시해 현지보존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유적은 익룡의 집단 서식지 흔적, 희귀성이 높은 빠른 속도의 육식공룡 보행렬 등 학술적 가치를 지닌 공룡발자국 화석산지로 평가돼 보존·전시 등에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청은 화석산지 보존을 위해 건설공사 시행자 및 지방자치단체가 제출한 의견을 토대로 향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세부적인 보존방안을 마련 시행할 계획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