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의원연맹 “내달 한일의원총회 개최 어렵게 됐다...연기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0:2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한국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면서 일본의 의원연맹 측이 한일의원총회를 연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간사장(자민당)은 지소미아 종료 소식이 전해진 22일 밤 기자들에게 “한일의원연맹과의 합동총회를 내달 예정대로 개최하는 것은 곤란해졌다”며 “연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지소미아 연장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었는데 안타깝고 매우 유감이다”라며 “한일 관계를 정상으로 되돌릴 실마리를 잃어버린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양국 국회의원들의 친선 모임인 한일의원연맹과 일한의원연맹은 최악의 한일 갈등 속에서도 내달 도쿄에서 합동 의원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가와무라 간사장은 “지금 상황에서 총회를 개최한들 건설적인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개최가 어렵게 됐고 연기할 수밖에 없다는 기분이 든다. 조만간 한국 측과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도쿄에서 만난 한일 국회의원들. 왼쪽 맨 앞이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 왼쪽 두 번째는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郎) 일한의원연맹 회장, 오른쪽은 서청원 국회대표단장.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