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관방 "지소미아, 지역 평화·안정에 기여"

韓 수입식품 검사 강화에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대응 요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5: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고 연장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 정부는 이르면 이날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지소미아에 대해 "한국의 대응에 대해 우리나라(일본)가 예단을 갖고 말하는 건 삼가겠다"면서도 "한일 간 안보분야 협력과 연대를 강화해 지역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는 인식 하에 2016년 체결 이래 매년 자동 연장돼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일 관계가 대단히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연대해야할 문제는 연대하는 게 중요하다"며 지소미아 연장을 촉구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에 대해 "광범위한 정보에 근거한 안전보장 상 정세분석과 사태 대처가 가능하다는 의미에서 쌍방에 이익"이라며 "연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선 "한국의 책임으로 한국에 의한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다"며 "회담에선 다양한 사항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으며 앞으로도 대화를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일치했다"고 했다. 

한국 정부가 일본이 일본산 식품 일부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강화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그는 "많은 국가나 지역에서 수입 규제를 완화·철폐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도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대응을 해주길 강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가 관방장관은 방일 한국 관광객 감소에 대해선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