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화제의 '기능올림픽' 국가대표…2대 메달리스트 도전·첫 여성 출전

8월 22~27일 러시아 카잔서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 개최
우리나라는 폴리메카닉스 등 47개직종, 52명 선수 출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러시아 카잔=뉴스핌] 정성훈 기자 = 8월 22~27일까지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고 있는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이력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68개국 130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 우리나라는 폴리메카닉스 등 47개 직종, 52명의 선수가 출전해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룬다.

22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개막한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산업인력공단]

대회에는 메카트로닉스 직종 김주승(21세, 삼성전자), 산업기계설비 직종 임채원(21세, 현대중공업) 선수가 대를 이어 메달리스트에 도전하고 있다. 

김주승 선수는 1995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3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메카트로닉스 직종 금메달리스트인 김락준(45세)씨의 아들로, 아버지의 뒤를 있겠다는 각오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 손에 이끌려 기능대회나 자동화공장 등에 견학할 기회가 많았다"며 "국가대표로 선발돼 이 자리까지 온 만큼 꼭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선수와 함께 산업기계설비 직종에 출전한 임채원 선수는 부모님 두 분 모두 국제대회 메달리스트 출신이다. 임 선수의 부모인 임성수(49세), 박영자(49세) 부부는 1993년 대만에서 열린 제32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철골구조물과 양장 직종에 출전해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했다.

임 선수는 "주변에서 부모님 두 분이 얼마나 대단하신 분인지 항상 말씀해 주시다보니 당연히 같은 길을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어렵게 잡은 국가대표의 기회인만큼 후회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산업기계설비 직종은 국내대회에 없는 직종으로 2015년 브라질 대회 때 처음 시행됐다. 격년으로 열리는 국제대회에서 노르웨이와 중국이 각각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은 올해 처음 참가한다.

대한민국 여성 최초로 가구 직종 국가대표로 선발돼 메달을 노리는 최은영(21세, 에몬스 가구)선수도 눈에 띄는 선수다. 

2017년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린 '제52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여성 최초로 가구 직종 금메달리스트에 오른 최 선수는, 국가대표선발 평가전에서도 여성 특유의 부드러움과 섬세함을 앞세워 남자 선수들을 제치고 가구 직종 최초의 여성 국가대표가 됐다.

최 선수는 1차 평가전에서 100점 만점에 93점으로 직종 평가전 사상 최고점수를 달성해 심사위원들도 놀랐다는 후문이다.

최 선수는 "훈련이 힘들 때마다 '대한민국 여성 최초의 금메달리스트는 바로 나'라고 항상 되새겼다"며 "이제는 그 다짐을 실천할 때"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대한민국이 첫 출전하는 직종의 선수들도 있다.

수처리기술 직종 강현구(24세, 한국수자원공사), 중장비정비 직종 유정룡(20세, 한양공업고등학교), 클라우드컴퓨팅 직종 송무현(19세, 양영디지털고등학교) 등 3명의 선수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수처리기술과 클라우드컴퓨팅은 이번 대회 신설직종이기도 하다.

국제대회 국가대표는 지방과 전국대회를 거쳐 평가전을 통해 최종 선발되지만 세 직종은 모두 국내대회에 없는 직종인 만큼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의 이력도 남다르다.

수처리기술 직종에 출전한 강현구 선수는 '선 취업, 후 진학'을 목표로 특성화고등학교에 진학해 현재 회사에 입사하게 됐다. 정보통신 분야로 입사했지만 업무특성상 정수장 운영에 관한 이론과 실무지식은 필수라는 생각하고 평소 습득한 지식을 업무에 적용, 사내 성과발표회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어느 날 사내 게시된 국가대표선발 공고를 보고 홀린 듯 지원하게 됐다는 강 선수는 "제가 가진 기술로 태극마크를 달 수 있는 천재일우(千載一遇)의 기회라 생각해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9명이 지원한 평가전에서 △수처리공정 △수질분석 및 관리 △설비운영 △정수시설 수리학 등 '정수시설운영관리사 2급'에 준하는 2차례 필기시험과 모의상황에 대한 수처리 대응능력 평가, 최종면접 등을 거쳐 국가대표로 최종 선발됐다.

강 선수는 "저를 포함한 모든 선수가 첫 출전인 만큼 조건은 동등하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인만큼 메달로써 증명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중장비정비 직종에 출전한 유정룡 선수는 교내 자동차정비 기능반 소속이었지만 국내기능경기대회에는 단 한 번도 출전하지 않았다. 이유를 묻자 유 선수는 "공단에서 시행하는 '건설기계정비기능사'시험에 관리원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며 "그때부터 중장비에 대해 알게 됐고 매력에 푹 빠져 대회가 아닌 자격증 취득에 매진했다"고 말했다.

자격증 취득 공부를 하던 중 중장비정비 국가대표를 선발한다는 소식에 유 선수는 국내수험서는 물론, 해외원서를 번역해 읽거나 관련 동영상을 찾아보며 준비에 매진했다. 그는 "중장비정비 국가대표를 선발한다고 했을 때 '적임자는 바로 나'란 생각이 들었다"며 "기능경기에는 관심도 없다가 갑자기 평가전을 준비한다니 모두 의아해했다"며 웃으며 말했다.

사실 유 선수는 독일의 일학습병행 과정인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에도 합격해 교육입소를 앞두고 있었다. 그는 "교육을 이수하면 대학의 전문학사 학위와 함께 인증서를 주는데 BMW나 벤츠를 포함해 국내·외 자동차회사 입사 시 많은 도움이 된다"면서 "국가대표를 위해 입소를 포기한다고 했을 때 부모님 반대가 심했다"고 뒷 담화를 전했다. 

이어 유 선수는 "제 평생 태극기를 가슴에 달 수 있는 기회는 지금뿐"이라며 "첫 출전이지만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의 명예를 걸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클라우드컴퓨팅 직종에 출전한 송무현 선수는 지난해까지 IT네트워크시스템 직종의 선수였다. 경기 지방대회를 시작으로 전남 여수에서 열린 전국대회와 국가대표 평가전까지 모두 2위에 머물며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컸다.

송 선수는 "IT 직종 평가전의 2~4위 선수들과 클라우드 직종 국가대표를 두고 다시 한 번 경기를 치뤘다"며 "이번에도 2위에 머물까봐 걱정이 앞섰다"고 말했다.

우려와 달리 1, 2차전 모두 1위로 통과한 송 선수는 "IT직종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한 계기가 제겐 운 좋게 더 큰 기회로 다가온 것 같다"며 "금메달 획득을 1차 목표로 향후에는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가로 우리나라 산업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싶다"고 꿈을 밝혔다.

한편,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입상자에게는 금, 은, 동 메달순위에 따라 각각 6720만원, 3360만원, 2240만원의 상금과 훈장이 수여된다.

또한 국가기술자격 산업기사 자격시험 면제,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할 수 있는 병역 혜택, 입상 후 동일분야에 1년 이상 종사할 경우 계속종사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