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법사위, 한국당에 '조국 인사청문회' 재차 촉구

송기헌 "법을 다루는 법사위인 만큼 청문회법 지켜야"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6:0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들이 자유한국당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법정 기한 내 실시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민주당 법사위 위원들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조국 흠집내기에 열올리지 말고 하루빨리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당은 인사청문회 실시 법정 시한까지 무시해가면서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무차별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청문회보다는 정치공세에 주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송기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leehs@newspim.com

이어 “국민이 갈망하는 사법개혁을 반대하는 세력들이 치밀하게 준비한 조직적 저항의 냄새가 풍긴다”며 “문재인 정부의 상징과 같은 조 후보자 흠집내기로 벌써부터 내년 선거준비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송기헌 민주당 법사위 간사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법을 다루는 법사위인 만큼 인사청문회법이 정한 시한만이라도 지켜달라는 의미”라며 “법대로 30일 이전에 청문회를 마치려면 내일이라도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증인 소환 합의를 해야 한다”고 했다.

조 후보자 딸 논란에 대해서는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충분히 설명하고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계속해서 제기되는 의혹 탓에 국민들도 피로한 만큼 조 후보자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