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커런트 워', 연기 천재들이 빚어낸 시대의 천재들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커런트 워’는 교류와 직류로 경쟁한 토머스 에디슨(베네딕트 컴버배치)과 조지 웨스팅하우스(마이클 섀넌)의 ‘전류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에는 총 네 명의 주요 인물이 등장하지만, 그중에서도 에디슨과 웨스팅하우스의 대립 스토리가 주를 이룬다. 폭발하는 감정 싸움 대신 상대의 선택으로 달라지는 상황들을 교차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두 라이벌의 경쟁 구도를 팽팽하게 담아냈다.

영화 '커런트 워' 스틸 [사진=㈜우성엔터테인먼트]

흥미로운 지점은 잘 안다고 생각했던 인물의 이면을 본다는 데 있다. 특히 에디슨이 그렇다.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에디슨은 교과서나 역사책에서 본 미국 근현대사의 ‘발명왕’이 아니다. 인간적 결함으로 가득한 괴짜다. 발명품마다 제 이름을 새기고, 역사에 남을 단 한 명이 되려고 발버둥치는 명예욕과 승부욕이 강한 사람. 때때로 치졸하고 잔인하기까지 하다. 낯설다. 그리고 낯선 만큼 더 흥미롭다.

물론 ‘커런트 워’가 에디슨의 이런 추악함(?)을 들추려고 만든 작품은 아니다. 영화는 에디슨과 웨스팅하우스의 대립을 통해 역사에 남을 명성, 진짜 위대함은 허황된 자존심이 아닌 겸손함에서 비롯된다는 걸 보여준다. 기술적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게 전부는 아니라고 꼬집는다. 아울러 사람과 기술의 관계를 재조명한다. 제아무리 훌륭한 기술일지라도 잘못된 방식으로 쓰이면 최악의 결과를 가져온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건 누구의 책임이냐고 되묻는다. 일종의 경고다. 

배우들의 연기는 훌륭하다. 이 영화 최고의 미덕이다. 에디슨 역의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언제나처럼 관객이 기대한 그 이상을 보여준다. 특별한 장치 없이도 에디슨의 상처와 고뇌, 그리고 그로 인한 인간적 결함 등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흡인력이 상당하다. 마이클 섀넌 역시 흠잡을 때 없다. 그의 안정적인 연기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에디슨을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이 외에도 테슬라와 사무엘 인설 역을 맡은 니콜라스 홀트와 톰 홀랜드 등 배우들의 열연을 보는 재미가 상당하다.  

전작 ‘나와 친구, 그리고 죽어가는 소녀’로 2015년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알폰소 고메즈 레존 감독의 신작이다. 이번에도 한국의 정정훈 촬영감독이 함께 작업했다.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