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회고전 정일성 촬영감독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5:2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 한국영화회고전의 주인공으로 정일성 촬영감독을 선정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정일성 촬영감독은 한국영화의 역사를 일궈온 장인이자 자신만의 독특한 촬영 세계를 구축한 촬영의 대가”라며 “한국영화를 대변해 온 동시대의 대표 감독들과 많은 작업을 해오며 한국영화의 촬영 미학을 이끄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고 밝혔다.

정일성 촬영감독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정 감독은 1957년 조긍하 감독의 ‘가거라 슬픔이여’를 통해 촬영감독으로 데뷔했다.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에서는 그만의 파격적인 앵글과 색채 미학을 선보였으며, 이두용 감독의 ‘최후의 증인’(1980)에서는 일 년 이상 촬영을 이어가며 사계절을 담았다.

1979년 ‘신궁’으로 임권택 감독과 처음 만난 정 감독은 ‘만다라’(1981)로 ‘정일성 미학’의 정점을 찍었다. 당시 한국영화에선 보기 힘든 미장센과 시퀀스로 베를린국제영화제 본선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후 정 감독은 ‘서편제’(1993) ‘취화선’(2002) 등 임 감독의 대부분 작품에서 카메라를 잡았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회고전에 선정된 작품은 ‘화녀’ ‘최후의 증인’ ‘만다라’를 비롯해 유현목 감독의 ‘사람의 아들’(1980), 김수용 감독의 ‘만추’(1981), 배창호 감독의 ‘황진이’(1986), 장현수 감독의 ‘본 투 킬’(1996) 등 7편이다.

회고전은 오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