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화재 위험' 맥북프로 15인치 일부 기내 반입 금지

'2015년 9월~2017년 2월' 사이 생산된 모델 대상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4:5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베트남 항공당국이 특정 기간에 생산된 애플 맥북프로 15인치의 기내 반입을 전면 금지했다. 

21일(현지시간) 베트남플러스 등에 따르면 베트남 민간항공국(CAAV)은 2015년 9월부터 2017년 2월 사이에 생산된 맥북프로 15인치의 기내 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CAAV는 성명을 통해 해당 기간에 생산된 맥북프로에 탑재된 배터리에 화재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CAVV에 따르면 탑승객은 이 기간에 생산된 맥북프로를 기내에 반입할 수 없으며, 적발될 경우 벌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 

앞서 미국 연방항공청(FAA)도 지난주 비슷한 조치를 내렸다. 또 이 기간에 생산된 맥북프로는 애플이 지난 6월 배터리 결함을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발표한 모델이기도 하다. 당시 애플은 이전 세대 15인치 맥북 프로 중 일부가 과열되고, 화재 위험을 야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블룸버그통신]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