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애플 아이폰, 삼성에서 중국 BOE 디스플레이로 거래선 전환

애플, 중국 BOE 사의 OLED 디스플레이 테스트 중
올해 내에 납품 여부 결론 날 듯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일본의 대 한국 OLED 소재 수출 규제로 중국 기업들의 반사이익이 점차 가시화하고 있다. 미국 IT 기업 애플이 자사 아이폰에 탑재되는 OLED 디스플레이를 삼성에서 중국 징둥팡(京東方, BOE)제품으로의 변경을 추진 중이라고 중국 경제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이 21일 전했다.

BOE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사진=바이두]

애플은 BOE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최종단계에 접어들었다. BOE가 최근 개발한 플렉시블 OLED가 시험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으며 빠르면 올해 말에는 납품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BOE는 4개의 6세대 플렉시블 AMOLED(능동형 유기 발광 다이오드)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청두(成都)의 6세대 AMOLED 라인은 이미 양산에 들어갔고 몐양(綿陽)의 6세대 라인도 올해 내에 양산에 들어갈 전망이다. BOE의 플렉시블 OLED는 중국 화웨이(華爲)가 만든 최초의 폴더블폰 메이트 X(Mate X)에도 탑재됐다.

매체는 이번 애플의 디스플레이 변경 검토가 아이폰 생산 비용을 절감하고 삼성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서라고 밝혔지만 최근 한일 간의 첨단 산업을 둘러싼 긴장감 고조도 디스플레이 변경 검토에 일정 부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업계 관계자 또한 한일 간의 갈등으로 중국 디스플레이 업계의 ‘반사이익’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일본이 수출 규제를 발표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감광액),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는 한국이 최대 90% 가까이 일본 공급에 의존하고 있는 소재 여서 빠른 시일 내에 대체재를 찾지 못할 경우 고객사 이탈이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