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애플, 스트리밍 콘텐츠에 7조원 투자...스트리밍 대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8:2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넷플릭스가 독점하던 스트리밍 시장에 애플과 디즈니가 속속 진출하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애플이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 출시작 제작에 60억달러(약 7조254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당초 스트리밍 서비스 첫 해 콘텐츠 제작에 10억달러를 책정했지만 예산이 점점 불어나 60억달러를 넘어섰다.

애플은 제니퍼 애니스톤, 리즈 위더스푼, 스티브 카렐 등이 출연하는 ‘더 모닝 쇼’에만 수억달러의 제작비를 투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더 모닝 쇼’의 에피소드당 제작비는 약 1500만달러에 달했던 ‘왕좌의 게임’ 마지막 시즌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투자는 올해에만 150억달러를 콘텐츠 제작에 쏟아 부은 넷플릭스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오는 11월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는 디즈니+와 2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TV+도 오는 11월부터 정식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