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中, 美 대만 전투기 판매 계획에 방위업체 제재 경고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08:1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0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이 대만에 80억달러 규모의 F-16 전투기 66대 판매 건을 승인하자 중국이 제재를 경고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포함하여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겅 대변인은 미국이 F-16 전투기 판매를 강행할 경우, 앞으로 뒤따르는 모든 결과는 미국이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재가 어떤 형태일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 아래 대만을 자국 영토로 간주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미국의 대(對)대만 무기 판매가 자주권 침해라고 비난하고 있다. 

WSJ는 중국의 보복 조치가 F-16 전투기 제조사인 "록히드마틴에 큰 타격을 주진 않겠지만 미·중 무역 갈등을 한층 더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고 예측했다.

비록 록히드마틴은 민간 헬리콥터를 자회사 시코르스키항공을 통해 중국에 판매하고 있지만, 대중 군사 무기 판매는 금지되어 있어 미국 방위업체들이 중국의 보복 조치로 눈에 띄는 피해는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미 국무부의 한 관계자는 부처가 "미국 기업에 부당하게 불이익을 주는 (중국의) 행위를 면밀히 감시할 것이며 중국 정부에 미국과 외국 기업에 대한 정치적 견해를 강요하는 것을 자제할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알렸다.

F-16 팰컨 전투기 [사진=블룸버그통신]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