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대만 이민 신청 급증...“미래가 안보인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장기화되고 중국 중앙정부의 개입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대만으로 이민 가겠다는 홍콩 시민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홍콩 경찰이 14일(현지시간) 카오룽반도 삼수이포 지역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2019.08.14.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블룸버그 통신 등의 1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올해 대만 이민청에 홍콩인이 이민 및 체류를 신청한 건수는 2027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3% 증가했다. 특히 시위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6~7월 신청 건수는 681건에 달해 전년비 45.5% 급증했다.

또한 올해 1~7월 대만으로 이민간 홍콩인은 전년비 28% 증가했으며, 올해 상반기 대만으로 이민한 전체 외국인 중 홍콩인이 9.4%를 차지하며 전년비 두 배나 늘었다.

대만 이민법에 따르면, △대만에 가족이 있거나 △전문적 기술 및 자격이 있거나 △600만대만달러 이상 투자하거나 △대만에서 창업을 하는 사람은 대만에 이민 신청을 할 수 있다.

대만 정부는 홍콩으로부터의 이민자 수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으며 자격을 갖춘 모든 홍콩인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대만 이민을 생각 중이라는 37세 영업직 사원 스티븐 첸은 블룸버그 통신에 “(시위대에 각목을 휘두른 흰색옷 남성들의) 백색 테러와 경찰의 진압이 두렵다”며 “20년 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됐을 때 홍콩의 미래가 사라졌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경찰이 시민을 보호하지 않으니 홍콩에 사는 것 자체가 무서워졌다”고 말했다.

첸은 지난달 1일부터 모든 시위에 참여했으며, 그 와중에 경찰의 고무탄에 맞을 뻔 했다며 생명에 위협을 느꼈다고 전했다.

남편과 함께 대만에서 제과점을 열 계획이라는 노리스 로는 호주와 뉴질랜드 등도 고려했으나 비용 등을 감안해 대만으로 결정했다며, “홍콩에서는 우리만의 제과점을 여는 것이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터널 끝에 빛이 보이지 않는다. 10~20년 후에 더 나은 미래가 펼쳐질 것이라 생각한다면 얼마든지 기다릴 수 있다. 하지만 그러한 기대가 전혀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