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화웨이 "美, 46개 계열사 제재 반대...비즈니스 영향 없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6:4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46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추가한 것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로고와 미국 성조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21일 화웨이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46개의 계열사를 추가적으로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미국 상무부의 결정에 반대한다”며 “특정 시기에 내려진 이번 결정은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으로 국가 안보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위는 자유시장 경쟁의 기본 원칙들을 위반하는 것이다. 미국기업을 포함해, 그 누구의 관심도 얻지 못하고 있다”며 “화웨이 비즈니스를 제재하려는 시도들은 미국이 기술적인 리더십을 얻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는 19일(현지시간) 화웨이 미국제품 수출입 금지 조치를 90일 유예 연장하면서 계열사 46개사를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했다. 

화웨이는 90일 동안 미국 내 기존 통신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유지보수 서비스도 계속 제공할 수 있게 됐으나 거래가 제한되는 계열사는 114곳으로 늘어났다. 

다만 화웨이는 미국의 이번 결정이 비즈니스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화웨이는 “일반 면허의 일시적 연장이 화웨이가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는 사실을 바꾸지 않는다”며 “미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화웨이 비즈니스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