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국가안보 때문에 화웨이와 거래 원치 않아"

19일 화웨이 거래금지 관련 '90일 유예조치' 연장 여부 결정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06:4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0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거래 제한 유예조치 연장 결정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화웨이와 거래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화웨이와) 전혀 거래를 하고 싶지 않다”면서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18일 기자들 앞에 선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일단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볼 것”이라면서 “내가 내일 (화웨이 거래 제한 유예 연장 관련)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 발언은 앞서 화웨이 관련 유예 연장이 예상된다던 로이터 및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어긋나는 내용이라 주목된다.

앞서 16일 로이터 통신 등은 관계자 2명을 인용,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를 '수출제한 목록'에 올리면서 소프트웨어 갱신과 통신 네트워크 유지 부문 등에 한해 한시적으로 부여했던 '90일 유예조치'를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에 관해 “거래를 하지 않는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16일 화웨이와 화웨이 계열사 68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올려 정부 허가 없이 미국 기업이 이들에 제품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했는데, 그로부터 나흘 뒤 미국 내 이용자에 대한 악영향을 우려, 통신 네트워크 유지와 소프트웨어 갱신과 관련한 판매는 90일간 잠정적으로 인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90일의 유예기한은 오는 19일이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