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 지명 철회해달라" 靑 청원, 하루만에 2만3000명 넘어

청원인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
조국 "더 많이 꾸짖어달라"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5: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하루만에 2만3000명을 넘었다.

지난 20일 게시된 ‘조국 법무장관임명을 철회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21일 오후 3시 기준 2만3168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조 후보자 지명 철회 이유로 △정치적 편향 △민정수석 시절 인사 참사 야기 △폴리페서(정치참여 교수)·자녀들의 특목고 진학 논란 △위장결혼·위장매매·사모펀드 등의 의혹을 꼽았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원인은 “법률 위반이 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의혹이 많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는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누구보다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외쳤던 분으로써 마땅히 이번에도 임명을 강행하지 말고 철회를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남겼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장관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더 많이 꾸짖어달라"면서도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 문제와 관련된 비판에 대해서는 저희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성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면서 "앞으로도 '건강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다"며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은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