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김상조, 조국 사모펀드 논란에 "후보자 스스로 정확하게 소명해야"

21일 한국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서 밝혀
"정부, 특정 기업주식·금융상품 직접투자만 금지"
"펀드는 간접투자,직접운용자 아니면 운용내역 몰라"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2:0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2: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인사청문회가 빨리 열려서 후보자 스스로 정확하게 소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 '조 후보자가 70억원이 넘는 돈을 사모펀드에 투자했는데 이를 주식투자로 봐야하느냐'는 질문에 "조국 후보자와 관련된 여러가지 의혹은 제가 대신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 실장은 "다만 정부가 금지하고 있는 것은 어떤 특정 기업의 주식이나 또는 어떠한 금융상품에 대해서 직접적인 투자를 하는 것"이라며 "이 것은 명백하게 이해충돌의 문제"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하지만 펀드는 간접투자"라면서 "실제 사모펀드 같은 경우 직접운용자가 아니라면 그것의 운용 내역을 직접 알거나 관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그것이 자본시장법에서 정하고 있는 사모펀드의 기본적인 운용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만약 사모펀드가 고위공직자의 친인척이 운영하는 경우 어떻게 되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 의혹들이 제기될 수 있다"며 "그 부분에 관해서는 후보자 본인이 청문회 과정에서 명확하게 소명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