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R의 공포’에 주요국 각양각색 경기부양책 쏟아져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20:4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2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미국, 중국, 독일, 호주, 유로존 등 전 세계 주요국들이 각양각색의 경기부양책을 고심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중국은 대출우대금리 제도를 개편하면서 사실상 기준금리를 0.1%포인트 낮추는 효과를 내는 경기부양에 나섰다.

미국과의 무역전쟁 여파로 경제성장세 둔화 양상이 뚜렷해지자 행동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올해 1분기 6.4%에서 2분기 6.2%로 하강 곡선을 그렸다.

미국 백악관은 경기침체를 막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일련의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급여세 및 양도소득세 인하뿐 아니라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 철회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2년물 수익률을 뚫고 내려가는 수익률 커브 역전이 2007년 이후 처음으로 발생하면서 강력한 경기침체 경고음을 내자 금융시장이 휘청거렸다.

2020년 대선을 앞두고 경제 성과와 금융시장 활황을 업적으로 내세우려던 트럼프 대통령의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경제가 굉장히 잘 하고 있다’고 말하며 경기침체 우려를 일축하고는 있지만, 막후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팀은 경기 하강에 대비해 분주히 긴급 계획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지난 7월 기준금리를 25bp 인하했음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에 기준금리를 1%포인트 인하하라고 공개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오랫동안 고수해 온 ‘균형 예산’ 원칙을 포기하고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재정확장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독일 경제가 지난해 가까스로 경기침체 위기를 피했으나 올해 2분기 또다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자 행동에 나선 것.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18일 “500억유로 규모의 추가 재정을 지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두 달 연속 금리를 인하한 호주 중앙은행과 역시 최근 금리를 인하한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마이너스 금리 등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랜 기간의 경기부양으로 화력이 거의 소진된 유럽중앙은행(ECB) 또한 내달 금리인하 및 채권매입 프로그램 재개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무거운 표정의 월가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