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DLS 패닉] 키코 공대위, 우리은행 형사고발 예고

"독일금리 마이너스 인지 후에도 판매 적극적"
피해자 접수 후 대상, 절차 구체화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4:2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키코 공동대책위원회 주도로 발족한 '파생상품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가 우리은행을 상대로 형사고발을 예고했다. 이 대책위는 최근 수천억원대 손실 우려가 커진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증권(DLS)' 투자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발족됐다.

18일 정부서울청사 정문에서 진행된 '키코피해 외면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규탄' 기자회견의 모습. [사진=김진호 기자]

조붕구 키코 공동대책위원장은 "DLS특위에서는 1시민단체와 연대해 우리은행을 형사고발 하는 준비절차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DLS특위가 우리은행을 첫 고발 대상으로 삼은 것은 판매 잔액이 가장 많은 데다, 피해 규모도 가장 클 것으로 관측돼 왔기 때문.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금융회사의 DLS, DLF 판매잔액은 총 8224억원으로, 이중 우리은행(4012억원), KEB하나은행(3876억원) 등 은행서 99.1%가 사모 DLF로 팔렸다. 

조 위원장은 "우리은행은 독일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것을 안 이후 판매에 적극 나섰다"며 "이는 의도성이 다분히 있다고 판단, 그 지점부터 사기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지적했다.

이후 DLS특위는 DLS를 판매한 다른 금융회사도 형사고발할 예정이다. 다만 대상과 절차는 피해자 접수를 받은 뒤 구체화될 것이란 설명이다. 그는 "판매에 가담한 은행원들 전부 형사처벌을 목표로 고발을 하는 것"이라며 "오늘 고발장 작성에 착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발장이 완성되면 즉시 연대 시민단체들과 기자회견과 동시에 형사고발장 접수를 할 것"이라며 "사기판매 가담자들을 전부 일벌백계해 은행에서 고위험 파생상품 판매를 근절시키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