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사히 "중국 뒷배 얻은 北…한국과 거리둔 채 美와 협상할듯"

中, 대북지원 본격화…식량 100만톤 지원·관광사업 협력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1:3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2: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북한이 최근 한국 정부에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는 배경에, 중국의 '뒷배'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이 수면 밑에서 본격적으로 대북 지원에 나서면서 북한이 태도를 바꾸고 있다는 뜻이다.  

20일 아사히신문은 "중국이란 뒷배를 얻은 북한이 한국과 더욱 거리를 둔 채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유리하게 끌고가려 한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은 인도적 명목으로 쌀이나 옥수수 등의 식량을 북한에 지원할 계획이다. 또 북한의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관광사업에도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조선중앙통신]

신문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6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북 당시 대북 식량지원을 결정했다. 배편을 이용해 가까운 시일 내 쌀 80만톤을 북한으로 보낼 예정이다. 옥수수 등을 포함하면 식량 지원은 100만톤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은 유엔(UN)제재에 저촉되지 않지만 중국 정부는 현재 북한에 대한 지원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UN세계식량계획에 따르면, 북한은 가뭄의 영향으로 지난해 식용작물의 생산량이 전년비 12% 감소했다. 약 1000만명 가량의 주민이 식량부족에 처해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내 연구기관도 올해 북한의 곡물 부족량은 150~180만톤에 달할 것으로 보고있다. 

하지만 북한은 한국의 지원은 거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5월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달러의 인도적지원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쌀 5만여톤을 보내겠다고 했지만 북한은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지원을 받지 않고 있다. 

특히 북한은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재개되면서 한국과의 대화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북한 측은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비난했다. 

한 북한 관계자는 "북한이 중국의 지원으로 식량이나 경제 문제에서 한숨 돌리게 됐다고 생각해 더 강하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북중관계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나 잇따른 핵실험으로 경색됐었다. 중국이 UN의 대북제재에 찬성했던 것도 북한의 경제난 심화를 불러왔다. 

하지만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시작하고, 한국과도 대화에 나서면서 중국의 태도는 바뀌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이 이뤄졌고 시 주석과의 회담도 성사됐다. 신문은 "중국은 (북한에 대한) 지원을 통해 북한에서의 영향력을 굳혀 미국을 견제하려는 것 같다"고 했다. 

프랑스 출판사 프티 퓌테가 출간한 북한 여행 안내서. 2019.03.19.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은 식량 지원 뿐만 아니라, 관광사업에서도 북한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시 주석의 방북 이후, 북한에 가는 중국 관광객을 500만명으로 늘리도록 여행회사 등에 지시를 내렸다.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시의 경우, 북한 만포시와 이어진 357m 길이의 '지안 압록강 대교'를 이용한 여행이 인기다. 매일 밤 당일치기 여행을 마친 중국 관광버스가 이 다리를 건너서 중국으로 되돌아 온다. 

가장 가격이 저렴한 반나절 여행은 500위안(약 8만6000원)이다. 한 지역 여행회사는 신문 취재에 "매일 만석이기 때문에 여행 희망일의 예약을 잡을 수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같은 성 내 투먼(図們)시와 룽징(竜井)시의 당일치기 북한 여행도 지난해 3배 정도로 사람이 늘었다. 

과거 북한은 한국기업이 금강산에서 특별 허가를 얻어 진행한 관광사업으로 외화를 벌었다. 하지만 2008년 한국인 관광객 여성이 북한 병사에게 사살당하는 사건을 계기로 관광사업은 중단된 상태다. 

대북제재로 인해 석탄 등 광물자원 수출이 제한된 북한은 선행투자가 비교적 적은 관광업을 주요 외화벌이 수단으로 생각하고 있다. 신문은 "중국 관광객을 주로 대하는 여행회사가 새롭게 여러곳 설립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 북한 전문가는 "(북한은) 중국은 같은 공산주의 체제기 때문에 컨트롤하기 쉽다고 생각한다"며 "지리적으로도 가깝고 경제성장과 함께 여행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을 호기로 보고있는 것 같다"고 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