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북한 여행금지 조치 1년 연장”‥북미 대화 앞둔 압박?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05:2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무부가 미국인들의 북한 방문 여행 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최근 미국 여권 소지자의 북한 방문 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AP 통신 등을 인용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주에 발표될 미 연방 정부 메모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북한을 여행하는 미국인에 대한 체포와 장기 구금의 심각한 위험이 지속적으로 존재한다고 판단,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따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를 취소하지 않는 한 북한에 대한 여행 금지 조치는 2021년 8월 31일까지 연장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석방 직후 숨지자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은 2017년 9월 미국인의 북한 여행 금지를 결정했다. 국무부는 지난해 이 조치를 1년 연장한 데 이어 두 번째 연장 결정을 내린 셈이다. 

다만 대북 인도적 지원 업무 관련자나 언론인들은 예외적으로 1회성 특별여권을 발급 받아 북한을 여행할 수 있다. 

한편 이같은 조치는 미국과 북한이 협상 재개를 모색하고 있는 시점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북한이 강력히 반발했던 한미연합 지휘소 본훈련이 끝나는 20일부터 22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 

비건 특별대표는 방한 기간 판문점 등에서 북한측과 직접 접촉하거나,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물밑 교감을 가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는 제재 완화나 해제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란 미국의 입장을 거듭 확인하며 북한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