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이통사‧과기정통부, 삼성전자에 '갤노트10 LTE용' 출시 요청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통신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삼성전자에 롱텀에볼루션(LTE)용 갤럭시노트10(노트10) 출시를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과기정통부]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19일 세종 파이낸스센터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현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삼성전자에 노트10 LTE 출시를 권유했다"면서 "원칙이라고 생각해 한 일이며 이례적인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5G 네트워크가 완전히 구축되지 않았다"면서 "정부는 소비자를 보는 곳인 만큼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통3사도 지난주 삼성전자에 LTE 모델을 출시해달라는 요청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정식으로 출시되는 노트10은 다른 국가에선 LTE 모델과 5G 모델이 함께 출시되지만 국내에선 5G 모델로만 출시된다. 이에 5G 네트워크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은 상황에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통신사 관계자는 "삼성전자에 노트10의 LTE용 출시를 요청한 것은 맞다"면서 "5G망 투자에 있어 5G 가입자를 많이 유치해 투자금을 회수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아직 LTE망이 중심이기 때문에 LTE 고객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