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해외수주 감소에 미청구공사 감소..대림산업·삼성물산은 늘어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 작년 말 대비 약 30% 줄어
상위 7개 건설사, 전체적으로 3.7%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해외 수주 실적이 줄어들자 국내 대형 건설사의 미청구공사도 감소하고 있다. 다만 건설사별로 미청구공사 관리에 따라 ′온도차′는 존재했다. 

19일 시공능력평가 상위 7개 대형 건설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6월 말 연결 기준 미청구공사 금액은 총 7조981억6428만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말 미청구공사 금액은 7조3717억2224만원으로 반년 동안 2735억원(3.7%) 감소했다.  

미청구공사 금액은 건설사가 공사를 진행하면서 공사비를 선 투입했지만 발주처에 공사대금을 청구하지 못한 비용을 뜻한다. 장기적인 공사로 인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발주처와 시공사 간 이견이 발생하면 온전히 회수하지 못하는 경우도 잦다. 이에 건설사의 미청구공사 금액이 많으면 부정적인 평가가 뒤따른다. 특히 앞서 지난 2014년 일부 건설사가 해외수주 미청구공사 금액 문제로 '어닝쇼크(예상보다 실적이 낮은 상황)'를 겪었다.

올해 상반기 7개 건설사 중 GS건설이 미청구공사 부담을 가장 많이 줄였다.

작년 말 1조7273억600만원의 미청구공사 금액을 보유했던 GS건설은 반년 만에 미청구공사 금액이 1조2089억5600만원으로 감소했다. 총 5183억5000만원이 줄어 전체 금액의 30% 넘게 개선했다.

현대엔지니어링도 미청구공사 부담을 대폭 줄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상반기 3599억3486만원의 미청구공사 금액을 보유해 작년 말(5174억5424만원) 대비 30.4% 감소했다.

같은 기간 현대건설도 미청구공사 부담을 소폭 개선했다. 현대건설의 올해 상반기 미청구공사 금액은 1조7835억7400만원으로 작년 말(1조8029억9000만원) 대비 1% 정도 줄었다.

같은 기간 대우건설은 9215억3400만원의 미청구공사 금액을 보유해 작년 말(9386억7400만원) 대비 1.8% 줄었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난 2014년 해외수주 미청구공사 금액으로 인한 어닝쇼크 이후 건설사들이 적극적으로 미청구공사 리스크를 줄이고자 노력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반면 미청구공사 금액이 증가한 건설사도 있다. 7개 건설사 중 대림산업은 미청구공사 금액이 가장 크게 늘었다.

대림산업은 6월 말 1조440억4500만원의 미청구공사 금액을 보유했다. 이는 작년 말(7275억8400만원) 대비 43.4%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삼성물산의 미청구공사 금액도 8264억6400만원에서 9159억2400만원으로 10.8% 늘었다. 포스코건설의 6월 말 미청구공사 금액은 8641억9642만원으로 반년 전(8312억5000만원) 대비 3.9% 늘었다.

건설사들은 미청구공사 금액이 증가했지만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해당 미청구공사 금액이 6월 말 기준으로 집계됐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하반기 중 공사대금을 청구하면 올해 연말 기준으로는 미청구공사 금액이 감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