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복지

[고통은 끝나지 않는다] 하루 34명의 비극…노인·남성이 가장 위험

2017년 자살사망자수 1만2463명
10만명당 자살률 24.3명…OECD 2위
노인은 OECD 평균보다 2배 많은 '1위'
남성 자살률 여성보다 2.5배 높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4:5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주 주] 정신적·경제적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살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 하지만, 고통은 사라지지 않고 대물림 되거나 또 다른 고통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게 현실이다. 한 사람의 자살이 가져올 주변의 고통과 한국사회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해외사례를 통해 대안을 제시하는 기획시리즈를 뉴스핌이 마련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하루 평균 34명. 지난 2017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의 수다. 2011년 최고치(44명)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콜롬비아를 제외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6개 국가 가운데 2번째로 자살자 수가 많다.

특히, 연령대가 높을 수록 자살률이 높고 여성보다는 남성이 3배 가량 자살사망자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이들에 대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19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통계청 사망원인통계상 자살사망자 수는 1만2463명으로, 하루에만 34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24.3명이었다.

자살로 사망하는 사람의 수와 자살률은 1년 전 1만3092명과 25.6명에 비해 각각 629명(4.8%), 1.3명(5.1%)씩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지나 유럽발 금융위기 직후로 사망자수와 비율이 가장 높았던 2011년과 비교하면 사망자는 1만5906명에서 3443명(21.6%), 자살률은 31.7명에서 7.4명(23.4%) 감소했다.

연령집단별 자살률을 보면 청소년과 중·장년층에 해당하는 15~64세는 2009년과 2011년 최고치인 31.2명에서 2017년에는 24.3명으로 감소했다.

2003년부터 가파르게 상승한 노인층도 2011년부터 하락세로 돌아서 2017년에는 41.8% 감소한 47.7명을 기록했다. 노인 자살률은 전체 평균보다 여전히 1.96배 높다. 

사망자수는 50대가 2568명으로 가장 높았는데, 자살률은 연령대가 많아질수록 높아졌다. 30대 24.5명,  40대 27.9명, 50대 30.8명, 60대 30.2명, 70대 48.8명, 80세 이상 70.0명 등이다.

노인들의 주된 자살 동기는 육체적 질병문제(45.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정신적·정신과적문제(29.9%), 경제생활문제(9.6%), 가정문제(7.7%)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34.9명)의 자살률이 여성(13.8명)보다 2.5배 높았다. 2010년 20명 이상으로 벌어진 이후 그 차이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자살 사망자 가운데 남성(8922명)은 71.6%, 여성(3541명)은 28.4%로 7대3의 비율을 보였다.

남성들은 주로 경제생활문제(30.1%)로 자살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적·정신과적 문제(25.3%), 육체적 질병문제(21.2%), 가정문제(8.6%)가 뒤를 이었다.

장영진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나이가 들어 건강상 문제가 생기게 됐을 때 가족 등에게 짐을 지우고 싶지 않아 스스로 목숨을 끊는 노인들이 많다"며 "남성들의 경우 가장으로서 가정의 경제 상황을 책임지는 경우가 많아 사업을 하다 잘되지 않거나 경제적으로 어려워지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한편, OECD 36개 회원국(리투아니아 포함, 콜롬비아 제외) 자살률(2016년 기준)을 보면 우리나라(25.8명)가 리투아니아(26.7명) 다음으로 2위다.

연령대별로 보면 65세 이상 노인 자살률(34개 회원국)이 OECD 회원국 중 1위로, 전체 회원국 평균(18.8명)의 3.1배, 2위인 슬로베니아(38.7명)의 1.5배나 높았다. 10~24세 청소년의 자살률은 10.7명으로, 회원국 중 11번째다.

장 과장은 "2017년 자살률은 2016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여전히 OECD 최고 수준으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특히 노인과 남성의 자살률이 상대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