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중국, 아프리카열병 여파로 돼지 32%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19:4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2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산되면서 지난 7월 돼지 두수가 32.2% 감소했다고 중국 농업부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암퇘지 두수는 31.9% 줄었다. 이는 6월 25.8% 및 26.7%보다 감소세가 가팔라진 것이다. 돈육 산업계는 앞으로 감소세가 훨씬 가속화돼 50%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 랴오닝(遼寧)성에 위치한 한 돼지농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국립곡물원유정보센터(CNGOIC)의 장리웨이 선임 애널리스트는 “돼지 두수는 올해 상반기에 더 감소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돼지 사료인) 대두 수요도 한층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돼지 두수가 줄어들면서 중국에서 돼지 가격은 이번 주 킬로그램당 23.49위안(약 4035원)으로 2016년에 기록한 사상최고치를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향후 수개월 내로 돼지고기 가격도 사상최고치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