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강원도,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일제검사 결과 ‘이상 무’

전체 양돈농가 대상 ASF 일제검사 추진결과 전 건 음성
16개 시·도 중 세 번째로 신속 검사완료, 청정강원 입증

  • 기사입력 : 2019년08월05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5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춘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특별방역대책의 일환으로 도내 전체 양돈농가(262호)에 대해 일제 모니터링 검사를 추진한 결과 모두 이상이 없었다고 5일 밝혔다.

강원도청 [뉴스핌DB]

이번 검사는 북한 발생이 확인된 지난 5월 31일부터 우선 검사를 실시한 특별관리지역 5개군 농가, 남은 음식물 급여농가, 밀집사육단지 등 이상이 없었던 130농가를 제외한 132농가를 대상으로 지난 7월1일부터 도축장에 출하되는 돼지와 농장 사육돼지 검사를 병행해 추진했다.

양돈농가 일제검사는 전국 16개 시·도 약 5000여 농가에 대해 7월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강원도는 광역시인 대전(4농가), 대구(14농가)에 이어 세 번째(광역도로는 첫 번째)로 신속하게 검사를 완료해 청정 강원을 입증했다.

강원도 농정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발병시 막대한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농장 예찰과 모니터링 검사를 더욱 강화하고 양돈농가와 관계자 등에게 ASF 예방 비상 행동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