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한경연 “韓 제조업 수출경쟁력, 獨·日보다 열위”

제조업 수출상품군 중 품질경쟁력 우위 상품군 獨·日보다 작아
韓, 소재·부품·기초장비 부문에서도 가격·품질 경쟁력 열위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우리나라 제조업 수출경쟁력 분석 결과 ‘품질경쟁력 우위’ 상품군의 숫자가 일본, 독일에 비해 현저하게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제조업 수출경쟁력 점검과 국제비교' 보고서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보고서는 수출경쟁력을 ‘품질경쟁력 우위’, ‘가격경쟁력 우위’, ‘가격경쟁력 열위’, ‘품질경쟁력 열위’의 네 범주로 분류해 한국과 제조강국인 일본, 독일의 1000대 제조 수출상품군의 수출경쟁력을 비교했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품질경쟁력 우위’로 판단되는 제조 수출상품군의 수는 우리나라가 156개다. 이는 일본의 51.8%, 독일의 35.4%에 불과하다.

특히 최근 일본과의 경제갈등으로 관심사로 떠오른 소재·부품·기초장비 부문의 취약성도 드러났다. 보고서는 전자공업에 쓰이는 화학품, 정밀공작기계, 반도체 장비 및 부품, 기계부품, 광학기기, 정밀측정기기 등 중요 상품군에서 우리나라는 ‘가격경쟁력 열위’ 또는 ‘품질경쟁력 열위’인 반면, 일본과 독일은 이들 품목에서 대부분 ‘품질경쟁력 우위’ 또는 ‘가격경쟁력 우위’의 수출경쟁력을 가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이태규 연구위원은 “특히 일본은 이들 소재·부품·기초장비 상품군에서 수출규모로도 우리나라를 압도한다”면서 “중소·중견기업의 R&D 투자 확대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단순히 R&D 투자 규모의 확대가 아니라 R&D 투자의 효과 창출이 중요하다”며 “중소기업 R&D 성공률은 95% 이상인데 실제 사업화율은 50%가 채 안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정부가 중소·중견기업 R&D를 지원함에 있어 R&D 프로젝트가 반드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성과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