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홍콩 부끄러운 줄 알아라" 유역비, 中 공개 지지→'뮬란' 보이콧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1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홍콩 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되면서 중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 출신 배우 유역비(류이페이)가 이를 지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역비는 지난 14일(현지시각) 자신의 SNS에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쳐도 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아라”는 내용이 담긴 사진과 함께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는 해시태그를 올렸다.

[사진=월트디즈니]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미국 시민권자인 유역비가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며 영화 ‘뮬란’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들은 유역비와 디즈니 SNS에 항의 댓글을 올리는가 하면, #BoycottMulan(보이콧뮬란) 해시태그로 불매 운동에 동참했다. ‘뮬란’은 유역비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월트디즈니의 새 영화다.

논란이 거세지자 유역비는 결국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