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므누신, 트럼프 압박에 못 이겨 中 '환율조작국' 지정"-WP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재무부가 지난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사실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못 이겨 내린 결정이었다는 관계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세 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기에는 기준 미달이라며 수차례 이같은 지시를 이행하길 거부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엄청난 압박'에 백기를 들었다는 소식이다. 

실제로 므누신 장관은 당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 아래 오늘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결정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토록 완강히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게 된 배경에는 우선 중국의 위안화 절하에 있다. 중국은 지난 5일 오전, 달러당 위안화 환율을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처음으로 심리적 지지선인 7위안 돌파를 용인했다. 

그러나 한 관계자는 이유가 이뿐만이 아니라고 했다. 중국 관리들을 무역협상 테이블로 불러 오기 위한 조처라는 것이다. 그러나 WP는 그동안 이러한 조처가 성공적이지 못해왔다고 진단했다. 양국 간 갈등만 더 키워왔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정부가 의도적으로 위안화 가치를 절하해 중국 기업이 미국 기업보다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게끔 하고 있다고 수차례 주장해왔다. 그러나 많은 글로벌 경제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의 악화를 비롯한 독립적인 시장 요인을 통화 약세의 이유로 들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